#너의결혼식 : 우리는 마을회관 앞에서 트랙터를 타고 결혼식을 올렸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너의결혼식 : 우리는 마을회관 앞에서 트랙터를 타고 결혼식을 올렸다

뉴스센터 0 29

 

너의 결혼식| 친구의 연애 이야기는 언제 들어도 재미있지만, 결혼식 이야기는 그다지 흥미롭지 않다. 어디에서 하는지, 어떤 드레스를 입는지 주어를 빼면 항상 비슷비슷하기 때문이다. 그랬던 내가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남의 결혼식이 궁금해졌다. 왜냐고? 지금부터 들려줄 결혼식 이야기는 결코 평범하지 않다. 남들과는 완전히 다른 결혼식 이야기다.    

경상남도 산청군을 터전 삼아 농사를 짓고, 아이들을 가르치며 각자의 삶을 살던 두 사람. 이종혁과 정푸른은 일과가 끝나면 별과 달을 바라보며 자주 맥주를 마셨다. 불 꺼진 마을이 그들의 배경이었다. 그럴 때마다 푸른은 ‘정말 좋은 친구가 생겼다’는 생각에 행복했다. 어느 날 종혁이 푸른에게 물었다. ”안아봐도 되나요?” 그렇게 두 사람은 좋은 친구에서 연인이 되었고,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 평소 별과 달을 바라보던 그곳에서, 바로 마을회관 앞 길 한복판에서. 

두 사람은 트랙터를 몰고 결혼식장으로 입장했다. 운전대는 신부 푸른이 잡았다.트랙터와 신부신랑, 그리고

♥ 트랙터를 몰고 결혼식장 입장한 신부와 신랑

 

 

- 결혼식장이 마을회관이 아니라 마을회관 ‘앞 길 한복판’이에요. 어떻게 길 위에서 결혼할 생각을 했어요?

= 야외 결혼식을 원했는데, 우리 마을에는 야외 식장이 없었어요. 코로나바이러스 영향도 있어요. 실내에서 다닥다닥 붙어 앉기보단 탁 트인 곳에서 간격을 두고 앉는 게 하객들 입장에서 덜 불안할 것 같았거든요. 그러던 중 정자나무 아래 마을 사람들이 자주 모이는 곳이 눈에 띄었고, ‘아, 저기다!’ 싶었죠. 오순도순 동네 사람들과 잔치 느낌 나는 결혼식을 하고 싶었는데, 꿈꾸던 대로 된 것 같아요. 

 

- 청첩장에는 위치를 뭐라고 적었나요? 길 위 한복판? 

0 Comments
포토 제목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태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