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가 첫 군사재판에서 성매매·상습도박 등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승리가 첫 군사재판에서 성매매·상습도박 등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다

뉴스센터 0 42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3월 9일 오후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육군 6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하고 있다.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된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이승현·30)가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재판장 황민제 대령)은 16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등 8가지 혐의로 기소된 이씨에 대한 공판을 열어 첫 심리를 진행했다.

군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5년 9월~2016년 1월 해외 투자자에게 총 24차례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2015년 9~12월 2차례 걸쳐 2명의 여성과 성매매를 통해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22억원 가량을 소진하는 등 여러 차례 도박한 혐의(상습도박)와 도박자금 약 11억원 상당을 달러로 빌리면서 사전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도 적용됐다.

이씨는 2016년 12월 성명불상의 중국여성 3명의 신체사진을 가수 정준영씨 등 남성 5명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전송(카메라 등 이용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다.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30)가 1월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변호인 “승리, 성매매 알선 가담한 적 없다” 

하지만 이씨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제외한 나머지 혐의는 모두 부인했다.

변호인 측은 상습 도박에 대해 “해외에서의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것 뿐”이라며 “도박의 행위와 그 사실은 인정하되, 상습성은 인정하기 어렵다”고 했다.

카메라 등 이용촬영에 대한 혐의에 대해서는 정준영씨 등 5명에게 카카오톡을 보낸 사실은 인정하나, 해당 사진은 직접 촬영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변호인 측은 성매매,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서 “성매매 알선 대상에게 성접대를 해야할 동기가 없는 것은 물론, 알선행위에 대해서도 가담한 적 없다”며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의 공소사실에 ‘성명불상자’라는 등 특정인물을 표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는 무죄로 판단돼야 한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변호인 측에서 모두 무죄를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따로 준비기일을 지정해 증거목록에 대해 다시 정리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씨에 대한 2차 공판은 추후 정해질 예정이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태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