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가 국회의원 보좌관이 군에 청탁하는 내용의 웹툰을 올렸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국방일보가 국회의원 보좌관이 군에 청탁하는 내용의 웹툰을 올렸다

뉴스센터 0 28
국방일보에 게시된 웹툰

국방일보가 홈페이지에 올린 웹툰이 화제다. 국방일보는 국방부가 발행하는 일간지다. 그런 국방일보가 지난 15일 ‘받으라고 받아, 내 청탁을!’이라는 제목을 웹툰을 게시했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특혜 휴가가 논란인 가운데 국방일보는 ‘청탁’을 다룬 웹툰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해당 웹툰은 국회의원 보좌관 B가 국방부 소속 A 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수색대대에서 복무 중인 C 일병을 행정 보직으로 이동시켜 달라고 청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방부 A 국장에게 전달된 부정 청탁은 사단장과 연대장을 지나 대대장에게 이르고, 결국 C 일병이 행정 보직 이동을 명받으면서 웹툰은 끝난다.

웹툰에서는 C 일병을 제외하고 청탁을 한 보좌관과 청탁을 들어준 군 관계자들은 ”제3자를 위해 부정청탁한 공직자”로 3천만원 이하 과태료 처벌 대상이라고 명시했다. 부정 청탁에 따라 직무를 수행한 대대장 역시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고 표시돼 있다.

국방부 감사관실에서 제공한 이 웹툰 끝에는 이런 문구가 깅조돼 있다.

※ 본 내용에 등장하는 인물 및 부서(기관)는 실제와 관련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2020.9.16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웹툰을 본 사람들 중 일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떠올릴 것이다.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가 카투사에 복무하던 당시 무릎 수술을 이유로 병가와 개인 휴가를 연달아 사용했는데, 병가를 연장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논란이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당시 국회의원이었던 추 장관의 보좌관이 군 부대로 전화를 건 사실이 드러났는데, 국방일보 웹툰 속 청탁을 한 인물이 하필 국회의원 보좌관이다.

최근 검찰은 군 부대에 전화를 건 추 장관의 전 보좌관과 아들 서모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추 장관 아들 논란이 계속 되는 중에 이를 연상할 수 있는 웹툰이 게시된 것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미리 준비된 시리즈를 순서대로 내보내는 것으로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올린 것은 아니다”라고 한국경제에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태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