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주석이 6·25전쟁을 미국의 침략에 맞서 중국을 지킨 '위대한 승리'로 규정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시진핑 주석이 6·25전쟁을 미국의 침략에 맞서 중국을 지킨 '위대한 승리'로 규정했다

뉴스센터 0 163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0년 10월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전쟁을 미국의 침략에 맞서 신중국을 지켜낸 “위대한 승리”로 규정했다. 또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주권과 국익이 훼손되는 것을 두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 주석은 23일 오전 수도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인민지원군 항미원조(미국에 대항해 조선을 지원함)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대회’ 연설에서 “위대한 항미원조 전쟁은 제국주의 침략이 확장되는 것을 막고, 신중국의 안전을 지켰으며, 중국 인민의 평화로운 생활을 보위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한국전쟁 참전 기념행사에서 직접 연설을 한 것은 20년 만이다. 시 주석은 국가부주석 시절이던 지난 2010년 열린 ‘항미원조 60주년’ 기념행사 때도 한국전쟁을 “침략에 맞선 정의로운 전쟁”으로 규정한 바 있다.

시 주석은 23일 연설에서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을 미국의 ’도발’에 따른 불가피한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중국 성립 초기 중국 인민들은 평화와 안정을 갈망했지만, 제국주의 침략자들은 중국 인민들에게 전쟁을 강요했다”며 “미국은 중국 정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북-중 국경까지 불을 질렀고, 동북 지방을 폭격해 국경 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심각하게 위협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항미원조 전쟁 중 중-조(북한) 양국 인민과 군대는 동고동락하며, 생사를 같이하며 피로 위대한 우의를 맺었다”며 “힘겨운 전투를 통해 미군의 불패신화를 깨뜨렸고, (서구 제국주의에 의한) 백년의 치욕을 완전히 지우고 ‘동아시아의 병자’라는 오명을 벗어던졌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고위 관료들이 10월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 기념식에서 장병들에게 조의를 표하기 위해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이 2020년 10월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식에 도착해 정부 고위 인사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이날 시 주석은 격화하는 미-중 갈등 속에 미국이 무기 수출 등으로 대만과 군사적 협력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듯 ‘대미 경고’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오늘 세계에서는 일방주의, 보호주의, 극단적 이기주의가 통하지 않는다”며 “어떤 협박이나 봉쇄, 극단적인 압박, 독선적 행태와 패권적 횡포도 결코 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은 패권주의와 강권정치를 단호히 배격하고, 주권과 안보·발전 이익이 훼손되는 것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국의 신성한 영토를 침범하고 분열시키는 어떠한 세력도 용납하지 않고, 엄중한 상황이 발생하면 반드시 정면 돌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행사는 오는 26일 개막하는 중국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19기5중전회)를 앞둔 시점에 열려, ‘내부 결속 다지기용’이란 측면도 있어 보인다. 때맞춰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도 ‘항미원조 전쟁’을 주제로 한 20부작 다큐멘터리를 내보내는 등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19일 베이징 군사박물관에서 열린 한국전쟁 참전 70주년 기념 전시회 개막식에서 “항미원조 정신은 모든 시련과 강력한 적을 이겨내도록 하는 소중한 정신적 자산”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