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 달게 받을 것” : 방송인 장성규가 연말 시상식 상금을 나눠주다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벌 달게 받을 것” : 방송인 장성규가 연말 시상식 상금을 나눠주다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뉴스센터 0 52
지난 연말 시상식 상금을 나눈 내역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장성규.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로 고소당했다.

장성규는 13일 인스타그램으로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으로 받은 500만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당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장성규는 이어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저를) 라디오 하차시켜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 했다”며 ”아니나 다를 20만원씩 받았던 피디님 네 분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성규는 ”제 생각이 짧았다”며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장성규는 이어 ”앞으로 더 사려 깊은 방송인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아직 처벌 결과는 안 나왔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장성규는 지난달 25일 인스타그램에 ”큰 상을 받았다 #굿모닝fm장성규입니다 그리고 이 상금의 진정한 주인공이신 분들께 나눠드렸다 #뿌듯하다”는 글을 남기면서 제작진에게 상금을 나눠준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이인혜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