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톱텐 MC' 손범수가 진땀 나는 생방송 방송 사고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가요톱텐 MC' 손범수가 진땀 나는 생방송 방송 사고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뉴스센터 0 32
MBC

‘가요톱텐’ MC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방송인 손범수가 ‘라스’를 찾았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손범수는 그 시절 추억을 소환하며 ‘가요톱텐’ 방송 사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손범수는 ‘가요톱텐‘에 대해 ”시청률 기본 15% 나왔다. 제가 ‘가요톱텐‘과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었는데 타사에서 그 시간대를 이기려고 뛰어들었다가 다 나가 떨어졌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손범수는 ”‘가요톱텐’에서 5주 연속 1위를 하면 골든컵이 주어졌다. 한 주도 빼놓지 않고 5주를 연속으로 1위를 했어야 했다. 그걸 받으면 정말 가수들이 기뻐했다”라고 회상했다.

지금까지도 기억에 남는 방송 사고의 주인공은 가수 신승훈이었다. 손범수는 “1994년 신승훈이 ‘그 후로 오랫동안‘으로 1위를 차지했었다. 5주 연속 수상에 도전하는 날이었다. 더 클래식의 ‘마법의 성’이 우승 후보였다”라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신승훈이 골든컵의 주인공이 돼서 상을 주려고 올라갔는데 무대에 안 올라오는 거다. 당황스럽지만 카메라 보면서 시간을 끌었다. 신승훈이 올라오나 슬쩍 봤다. 아니나 다를까 발이 보이는 거다. 알고 보니 못 찾았다고 다시 제작진이 온 거다. 결국 뮤직비디오로 대체됐다”라고 덧붙였다.

 

MBC

방송이 끝난 뒤 손범수는 신승훈을 찾았고, 무대 뒤에서 쭈그리고 있는 그를 발견했다. 신승훈은 왜 그랬냐는 물음에 ”오늘 스케줄이 7개였다. 매니저가 시간 계산을 잘못해 같은 건물 라디오 스케줄을 갔다 왔다”라고 했고, 손범수는 안쓰러운 마음에 그를 다독였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또 다른 ‘가요톱텐’ 레전드 방송 사고의 주인공인 가수 이예린이 깜짝 등장했다. 이예린은 ‘가요톱텐’에서 무대에 등장하자마자 카메라에 부딪혔지만, 아무렇지 않게 노래를 부르는 모습으로 지금까지도 회자된다. 이예린은 ”기억이 좀 안 난다. 신인이니까 제가 무슨 실수를 한 줄알았다. 그래서 아무 일 없는 듯이 부른 것”이라며 “1절 끝나고 전부 일어나서 기립박수를 쳤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