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의 49재날 여성과 웃으며 통화하는 아버지를 찌른 딸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모친의 49재날 여성과 웃으며 통화하는 아버지를 찌른 딸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뉴스센터 0 81
자료 사진

어머니 49재날 다른 여성과 웃으면서 통화하는 아버지를 찔러 다치게 한 딸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1형사부는 이 사건의 피고인 딸 A씨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과 보호관찰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아버지 B씨의 집에서 B씨의 가슴 부위를 1차례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병으로 숨진 어머니의 49재를 마치고 가족들끼리 식사를 하는 자리에 B씨가 여자 동창과 웃으면서 전화 통화를 하자 ”오늘이 어떤 날인데 그 여자와 전화를 하느냐”며 화를 냈다.

B씨가 ”왜 내 사생활에 간섭하느냐”며 맞서자 격분한 A씨는 B씨의 가슴 부위를 찔렀다.

이에 재판부는 ”자칫 부친이 생명을 잃을 수도 있었고, 친딸의 범행이라는 점에서 피해자가 신체적 고통 뿐 아니라 상당한 정신적 고통도 겪었다”며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피해자가 치료 후 일상생활을 하고 있을 정도로 회복된 점,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전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