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이혼은 가볍지 않았다": 최고기 재결합 신청 단칼에 거절한 유깻잎이 쏟아지는 악플에 속내를 털어 놓았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우리의 이혼은 가볍지 않았다": 최고기 재결합 신청 단칼에 거절한 유깻잎이 쏟아지는 악플에 속내를 털어 놓…

뉴스센터 0 94
TV조선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이혼한 전 남편 유튜버 최고기와 함께 출연한 유깻잎이 장문의 글로 심경을 고백했다. 이는 방송에서 최고기의 재결합 신청을 단호히 거절한 후 쏟아진 악성 댓글 탓이었다.

유깻잎은 21일 인스타그램에 ”방송을 보시고 남겨주신 생각과 의견들을 모두 읽어보았다. 보내 주신 모든 의견과 생각을 존중하기에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결정이 쉽지 않았고 큰 용기가 필요했다며 ‘이혼한 부부가 평생 남남처럼 지낼수밖에 없을까’라는 기획 의도에 공감해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방송 출연이 자신과 가족 사이 남은 상처를 보듬어 줄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이어 ”고기님과 저의 이혼은 단순 우리 둘뿐의 아픔이 아닌 저희 가족 모두의 상처였다. 그만큼 서로가 수 없이 많은 고민과 생각을 하며 합의 하에 이혼을 결정하게 된 것”이라며 첫 방송 이후 시아버지와 최고기에게 달린 악플 탓에 방송 출연을 후회했다고도 했다.

지난 방송분에서 그는 최고기가 재결합을 하자고 제안하자 ”더 이상 사랑이 없다”며 단호하게 거절했다.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은 최고기와 유깻잎, 시아버지에게 험한 말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유깻잎은 ”고기님께는 (거절에 대해) 개인적으로 위로를 하는 게 맞다고 여겨 따로 글을 제시하지 않았지만 그러한 부분들까지 여러분들께 오해가 된 것 같아 죄송했다”면서 ”방송을 통해 재혼이라는 이야기가 오갔고 가볍지 않았던 우리의 이혼이 가벼워 보이는 것 같았다. 이혼이라는 단어의 무게감이 가볍게 느껴지는 것도 안된다고 생각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렇기에 더욱 단호하게 고기님께 이야기를 했고 그 과정에서 시청자 분들이 불편을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많이 무거웠다”며 하나 뿐인 딸 솔잎이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기 위해 더 열심히 살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은 이날 출연자를 향한 악플, 비난 자제를 부탁했다. 이들은 ”그 동안 쌓인 오해를 풀기 위해서, 아이와의 관계와 행복을 위해서, 아직 남아있는 감정을 털어내기 위해서 등 (출연자들은) 저마다의 이유와 사연을 갖고 있다”며 ”도 넘은 악플과 비난, 추측성 댓글은 출연진에게 더 깊은 상처를 주고 있다. 더 이상의 악플과 비난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