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은 "속임수로 인한 빚 10억원을 무효로 하긴 어렵다"는 말에 "이해할 수밖에 없다"고 담담히 받아들였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낸시랭은 "속임수로 인한 빚 10억원을 무효로 하긴 어렵다"는 말에 "이해할 수밖에 없다"…

뉴스센터 0 78
낸시랭 

팝아티스트 낸시랭은 범죄자 전 남편인 왕진진 때문에 생긴 부채 9억8000만원를 갚아야 한다. 왕진진에게 속아서 생긴 이 대출은 어떻게 조금이라도 탕감이 되지 않는 걸까.

24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낸시랭은 이혼 소송을 담당해줬던 변호사를 찾았으나 ‘대출을 무효로 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는 말만 들어야 했다.

처음에 이혼소송을 시작할 때만 해도 빚은 8억원이었으나 이후 이자, 생활비, 소송비용 등이 걷잡을 수 없이 불어나 현재 낸시랭의 빚은 9억8000만원에 이른다. 친한 지인의 집에서 공과금만 내며 살고 있는 낸시랭은 ”속고 있었고, 그때는 남편이었기 때문에 사인을 하고 도장을 찍었다”며 뒤늦은 후회를 전했다.

낸시랭 

그러나 변호사는 ”혼동, 속임수가 있었을지언정 남편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 기관에서 융자를 받아 전달한 것”이라며 ”금융기관과의 거래, 대출 행위 자체의 효력을 부정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에, 낸시랭은 ”억울해도 이해할 수밖에 없다”며 담담히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전 남편 왕진진의 범죄 전력은 낸시랭이 혼인신고를 한 직후부터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던 사실. 그때라도 낸시랭이 곧바로 이혼을 했더라면 현재와 같은 빚은 생기지 않았을지 모른다.

낸시랭 

이에 대해 낸시랭은 ”삶의 큰 결심이었던 결혼이 실패라는 걸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이유를 털어놓았다. 낸시랭은 ”사실 그때도 마음속으로는 이혼하고 싶었지만 이혼한다고 하면 또 기사가 쏟아질 것이고 그건 저에게 큰 고통이자 시련”이라며 ”(실패임을) 인정하고 싶지 않아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했지만 결국 돌아온 건 폭언과 폭행이었을 뿐”이라고 씁쓸해 했다.

곽상아: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