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실 옆에 애벌레 100마리": 전수민은 애벌레만 쳐다보는 남편 김경진에게 서운함을 느낀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침실 옆에 애벌레 100마리": 전수민은 애벌레만 쳐다보는 남편 김경진에게 서운함을 느낀다

뉴스센터 0 83
김경진이 사랑하는 장수풍뎅이 애벌레.

개그맨 김경진과 모델 전수민의 신혼집에는 상상초월의 존재가 동거하고 있었다.

26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김경진의 아내 전수민이 출연했다. 결혼 8개월 차인 전수민은 ”남편이 상의도 없이 결혼 후 장수풍뎅이를 집으로 데려왔다. 지금 애벌레만 100마리다”라고 하소연했다.

전수민이 직접 찍어온 신혼집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안방 화장실에는 정체불명의 흰색 병이 줄지어 있었는데, 장수풍뎅이 애벌레의 집이었다. 전수민이 ”어휴, 화장실도 못 쓰고”라고 불만을 터뜨려도 김경진은 전혀 아랑곳하지 않았다. 김경진은 오히려 ”여기에 장수풍뎅이를 꽉 채울 거야”라고 말하며 전수민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게 전부가 아니었다. 부부의 안방에는 거북이 ‘찐빵이’가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김경진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찐빵이를 화장실로 데리고 가 지극정성으로 목욕을 시켰다. 화장실이 급하다는 아내 전수민의 말에도 김경진은 ”안방 화장실 가면 안 되니?”라고 대답할 뿐이었다. 이에 전수민은 ”안방 화장실에는 장수풍뎅이 있잖아!”라고 분노했다.

김경진의 하루는 거북이 찐빵이를 위해 돌아갔다. 김경진은 찐빵이를 위해 청경채를 준비했고, 혹시 소화가 안 될까 봐 걱정하며 분무기로 물을 뿌리며 지극정성으로 보살폈다. 이 모습에 전수민은 ”나한테 물 한 잔 준 적 있어?”라고 서운해했고, 김경진은 ”밥 먹을 때 물이랑 같이 먹으면 소화에 안 좋다”라며 딴소리만 했다.

동물원을 방불케 하는 김경진의 집 거실에는 대형 수족관도 있었다. 김경진은 수족관 속 비단잉어와 새우를 보며 행복해 했고, 전수민은 ”신혼 생활인데 물고기만 하루종일 보고있네”라며 씁쓸해했다.

전수민은 ”신혼인데 나보다 쟤가 좋으면 안 되지”, ”나도 좀 챙겨줘”라며 남편 김경진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지혜는 ”신혼집인데 너무 하잖아”라며 ”난 저기서 못 산다”라고 안타까워했다.

도혜민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