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녀...어떻게 떨쳐 버릴까요?


유부녀...어떻게 떨쳐 버릴까요?

G 비공개 7 88 0 0

한참을 망설이다 비공개로 글을 적습니다....


우선, 2년전 업무관계로 그녀를 알게 되었답니다. 

 차가워 보이는 그녀를 첫 대면하는 순간 이성적으로 끌리더군요...

하지만, 그녀는 가정이 있는 사람이고, 딸아이를 둔 엄마에 개인사업을 하는 사람으로 결혼한지 6년정도 된 사람입니다. 업무관계로 일주일에 4일 정도는 만났고, 만난지 한달이 채 되지 않아, 그녀의 권유로 저녁을 먹고, 술을 먹고, 그날 모텔을 갔습니다.. 그렇게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한편 가정이 있는 여자를 만난다는 것이 수치스럽고, 더군다나 그의 남편이나 딸아이에게 참으로 죄스러운 불편한 마음은 항상 자리하고 있었고 있지만, 하나의 중독처럼 좀처럼 그녀를 떨쳐 내기 쉽지 않았고 현재로도 그러합니다.


누구나 마찬가지듯, 처음 몇달간은 퇴근후, 잦은 만남의 자리를 갖게되고 자연스럽게 섹스를  하였습니다. 하지만, 차츰 그녀를 알게 되면서 그녀의 인간 됨됨이에 적잖이 실망하게 되고,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하루라도 속히 그녀와의 관계를 끊어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좀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

 또한 그간 빈번한 헤어짐과 만남을 연속하면서 그러한 불안정한 만남을 지속하고 있는 제 자신이 무척 초라하고 죄를 받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

그녀와의 사적인 관계로 불필요하게 업무상으로 부딪히는 일이 잦다 보니, 8개월전 단호한 결심을 하고 그녀를 외면하고 동일 업종의 다른 회사로 이직을 했습니다.

그녀는 불같이 화를 내며 다시 돌아오기를 요구했지만, 돌아가지 않았고 1개월 후, 다시 그녀로부터 연락이 와서 다시 만나고 헤어지기를 여러번.... 이후로는 제가 그녀에게 먼저 연락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판단하기로는 그녀는 저를 단지 섹스파트너로 생각하고 있다는 생각이 강하고

 필요시에만 연락을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떨쳐 버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녀는 저를 만나면 절대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것이 가족에 대한 당연한 예의임을 압니다..단지, 그녀의 남편과 사랑해서 한 결혼은 아니라는 이야기를 술에 흔건히 취해 한적이 있습니다.

 또한 인내심 강한 남편을 앞으로 많이 사랑해야 한다는 이야기와 함께...

.

그녀는 개인 사업을 하기 전에는 지역 방송사에 근무했었고, 그러한 근무환경 탓인지는 몰라도 저를 만나기 전, 잦은 외박을 했었다는 것만은 알고 있습니다.

.

제가 이직한 이후에는, 저를 맨정신으로 만나는 것이 어렵다면서 다른 자리에서 술에 취해 전화를 합니다. '만날 수 있어?' 하지요.. 그러면 저는 좀처럼 거절을 못하고 흔건히 술에 취한 그녀를 받아 줍니다.

 그녀의 말로는 맨정신으로는 화가나서 저를 만나지 못하겠다고 합니다.

맨정신으로 만난 날은 저에게 심하게 화를 내며, 본인을 배신했다고 몹시 불편한 자리를 만듭니다.


최근에는 다른 직원으로부터 그가 가족과 괌으로 여행을 간다는 이야기와 작년에는 보다 넓은 아파트로 이사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물론 그녀가 지금하는 사업이 힘들어 정리 단계에 와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한편 제게 알리고 싶지 않는 사업을 계획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다른 직원에게 그 소식을 듣고는 한편 몹시 화가 났지만, 그녀에게 묻지는 않았습니다..

.

이런 그녀를 왜 저는 바보 같이 찾게 되고, 외면하지를 못하고 있는 것인지... 단지 그녀와의 섹스는 이유가 아니라 봅니다.

일차적으로 제게 문제가 있는 것이겠지요.. 한편 왜래 그녀는 제게 '너가 나를 잠자리 파트너로 만나는 것이 아니냐'며 반문하며 화를 냅니다.... 그럴때는 제가 참 어의없습니다. 미리 제게 그런 이야기를 묻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하는 이야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대체 저는 어떻게해야 그녀에 대한 집착이나 인연을 끊을 수 있을까요?


7 Comments
떡정 ㅋ 쉽게못잊어요 전 여자.
존나게 못잊습니다. 며칠 못보면 그사람 몸이 그리워요. 내 정신은 이상적인데 반해, 몸은 따로 노네. 몸과 정신이 따로 놈. 웃긴건, 다른 놈 절대 생각도 안남. 그사람이어야함. 오직 그사람이어야 함. 더 웃긴건. 그사람도 마찬가지라는거. 나보다 더 심했음 심했지, 덜하진 않을걸? 이래서 남녀사이에 몸정이 들면 무서움.
G 사람그놈 03.26 00:38  
이런여자 만날까봐 무섭다 제발 끼리끼리 만나라
나같은 여자가 왜요?
님은 순진하고 정신적인 사랑만하는 여자만나세요 그럼~나같은 여자도 댁만날생각 없음
댁같은여자가 완전최악이지 ㅋㅋ 남자친구몰래 떡정찾아가는 발정난여자 결혼햐서도 처자식나두고 떡치러갈여자야 진심최악 ㅋㅋ 으 드러..
헤어진 뒤에 유독 생각나는 여자가 있어요.
이래서 속궁합 속궁합 하는구나 생각했던 적이 있습니다.
여혐걸린 놈이 여자 코스프레한다는거에 한표
2 섹또리 03.26 22:17  
저도 남자지만 해어지고도 꽤 오랜 관계를 가졌엇네요
자랑은 아니다만 서로가 잘맞다면 남자건여자건 쉽게 잊혀지지는 않은거 같음요
제목

9d28d443799f6b242142e0b94cdaae1e_1582104428_4779.gif


최근글


새댓글


키워드


태그


스폰서 광고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